달력

01

« 2018/01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포말지하 Summer's Desire
출연진 -> 서희원, 황효명, 하윤동




서희원(徐熙媛) - 인시아모 역

신인가수, 뤄시와 오천의 사랑을 받는 운명적인 여자. 
어릴 적 엄마를 잃고 동생과 함께 입양되었다. 일자리를 잃은 양부모에 도움이 되려고 오천의 차앞으로 뛰어드는 당찬 여자.
양부모의 죽음으로 동생 샤오청을 위해 하루하루 버티고, 돈을 벌기 위해 가수가 되려고 한다.
뤄시와 오천의 사이에서 사랑보다는 동생 샤오청을 위해 사랑을 포기한다.




황효명(黄晓明)-뤄시 역

톱가수, 시아모의 연인.
시아모의 양부가 거둔 고아. 어린시절 엄마로부터 버림을 받았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게 되었으나 시아모를 만나면서 순수한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오천의 질투로 외국으로 떠나게 되고 5년만에 돌아오게 된다.
시아모가 궁지에 몰리게 될때마다 나타나 그녀를 구하는 멋진 남자.




하윤동(何潤東 )- 오천 역

오성그룹 후계자, 시아모의 옛 연인.
자신의 차로 뛰어든 시아모를 사랑하게 되면서 연인이 된다.
뤄시의 등장으로 흔들리는 시아모를 보며 질투를 하게 되고, 시아모의 양부모에게 뤄시를 파양하지 않으면
회사에서 해고하겠다는 협박을 한다.
교통사고로 시아모에 대한 기억을 잃지만 여전히 시아모만을 사랑하는 해바라기 남자.





 




과거의 아픈 기억들로 사랑과 믿음을 갖는 것을 두려워하는 뤄시, 인시아모, 오천.

어릴적 친엄마에게 버림을 받은 상처를 가진 뤄시.
사랑하는 남자에게 버림을 받아 힘들어하던 엄마가 자기 앞에서 자살하는 것을 본 인시아모.
부모에게 사랑받지 못하고 철저히 혼자 자라온 오천. (드라마 마지막 부분에서 그 이유가..)

아픔을 이겨내는 것은 서로를 사랑하는 것이였지만 사랑하는 방법이 달랐기 때문에 서로 상처를 받게되고,
그래도 마지막에는 그 아픔을 이겨내고 서로를 용서하게 된다.

서로 엇갈린 운명안에서 뒤얽혀진 사랑하는 감정들..
인시아모는 사랑하지만 동생을 위해 사랑하는 남자를 포기하고, 결국 자기의 행복을 포기한다.



과연 현실에서 이런 사랑이 있을 수 있을까? 오천의 맹목적인 사랑은 정말 운명이기 때문인가?

처음에는 뤄시와 인시아모가 서로 사랑하게 되는 것이 매력적이었다.
인시아모가 곤경에 빠졌을 때마다 왕자님처럼 나타나서 해결해주고~ 서로 아픔을 다독여주고 그걸 이겨낼 수 있도록 돕는 연인의 모습이 너무 좋았는데...

드라마 마지막에는 오천과 인시아모의 사랑을 지지하게 되었다. 어릴적 처음 인시아모를 만난 후부터 쭉 그녀를 사랑한 남자이고, 상처받았으면서도 그녀를 사랑하기 때문에 보호하려고 한다. 교통사고로 기억을 잃었지만 우연히 그녀를 보고 가슴에 아픔을 느끼며 두사람의 운명을 예감한다. 어찌 되었든 그런 오천의 사랑, 어떤 대가를 치루더라도 그녀를 자기가 소유하고 싶었던 그 소유욕... 그녀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을 알면서도 그녀를 놓치못하는 그의 마음이 너무 마음 아팠다.
그녀여야만하는 그. 그녀를 위해 헤어짐을 준비하고 떠나는 그의 마음이 너무 따뜻했다.
어린시절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해서 인시아모에게 더 사랑받길 원했던 오천. 

난 이드라마에서 오천의 사랑이 더 진실했다고 생각한다.

멋진 왕자 두명의 사랑을 받은 인시아모.. 부럽다...^-^/

셋다 30대라고 하던데..  고등학생의 인시아모... 더 이쁘다.. 꽃남에서 이미지와 너무 다른..
여신처럼 나온 포말지하- 주인공 셋다 모두.... 최고였다.

마지막은 내가 원하던 커플이라 더 흐뭇했던.... ' -' 


** 제일 중요 포인트는!!! 연인이든 사람관계에서든 믿음이란게 중요하다는거다.
                                 상대방을 믿지 못하고 불신하게 되면 끝이 없는것 같다.
                                 여러 오해들과 그런 상황에서 혼자 생각하고 결단을 내린다면 더 큰 상처를 받게 된다.
                                 서로 사랑하는 연인관계에서 서로를 믿어야 하는게 중요하고, 
                                 혼자 생각하기 보다 서로 대화를 나누는 것이 좋겠다~

Posted by 안똔



절대그이
출연진 -> 하야미 모코미치, 미즈시마 히로, 아이부 사키, 나카무라 슌스케, 사사키 쿠라노스케






하야미 모코미치 はやみもこみち/ 텐죠 나이토 역
완벽한 이상형 로봇.




마즈시마 히로 みずしまヒロ / 아사모토 소우시 역
리이코를 좋아하게 된다.




아이부사키 あいぶさき/ 이자와 리이코 역
꽃미남 로봇의 절대적 사랑을 받는 여주공





'완벽한 이상형의 연인을 주문해서 갖는다' 정말 가능할까...?ㅎ 
드라마이기 때문에 그리고 원작이 만화이기 때문에 가능하겠지? 그치만 그런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질 수 있는거다.

절대그이는 평범한 회사원 리이코가 짝사랑해온 남자에게 고백하지만 거절당하면서 시작된다.
우연히 자신의 이상형대로 주문한 애인로봇, 나이토가 배달되어 오면서 두사람이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오로지 '나'만을 위한 남자친구, 무한 사랑을 받고 보호 받으면 좋을 것 같지만..
그건 그냥 이상형 아닐까...?
너무 완벽하다보면 답답할 수도 있고.. 이상형이라고 겪어보지 않고서는 모르는거니깐
모두 조합해서보면 질려버리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상상이니깐...^-^
얼굴, 목소리 하나하나 세심하게 다 내 맘대로 고를 수 있으니까 얼마나 잘생기고 멋질까~ㅎ
근데...............배달될 때 로봇이 옷을 안입고 있다는거../////////꺄악!!!! 부끄러워라~

로봇 연기를 소화해낸 하야미 모코미치가 대단하다 싶었다. 정말 로봇처럼 움직이고~ 연기 굳!!
내용은 유치하나.. 여자들은 이런 유치함에 빠지곤하니까. 재미있는 설정!!


나이토는 리이코를 사랑하게 되고, 로봇이지만 사랑하는 감정을 가지게 된다.
리이코를 위해 나이토는 자신이 떠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죽으면서 리이코의 행복을 바라는 나이토의 대사 기억에 남는다.


"절 완전히 부셔주세요. 저는 왜 로봇일까요? 리이코를 사랑하는게 너무 괴로워요"


사람과 같은 감정을 갖게 된 로봇, 역시 사람의 상상은 무한하다.
그리고 사랑또한 무한하다.


유치하지만 즐거운 상상에 빠져보실 분들은 한번 빠져보시는게....^-^//


Posted by 안똔


다음역, 행복
출연진-> 오건호, 안이쉬안, 허위녕, 오강인, 샤오샤오빈




오건호(吳建豪)- 런광시 역
기사 딸린 차로만 목적지까지 갔던 남자.
그래서 자신의 인생 목표마저 스스로 좌지우지할 수 없었던 남자.



안이쉬안(Ady Ang)- 양무청 역
자신이 어느 역에서 내리게 될지 알지 못하는 여자.
그래서 감히 버스에서 편히 잠이 들 수 없는 여자.



허위녕(許瑋甯)- 허이첸 역
런광시를 사랑하는 여자.
천성이 밝고 명랑하며 아이들을 좋아하는 여자.


오강인(吳慷仁) - 화탁야 역
양무청을 사랑하는 남자.
언제나 양무천을 응원하고 지켜주는 남자.


샤오샤오빈- 양샤오러 역
양무청과 런광시의 아들.
너무도 사랑스러운 아이.




이 드라마는 줄거리를 알고 봐도 좋고, 모르고 보면 더 좋고!!!
그래서 줄거리는 생략하련다.


나의 마음속에 여운을 남긴 대만 드라마, '하일참, 행복' 
'다음역, 행복'.............정말 저 다음에는 행복이 있을까?
드라마를 보면서도 행복이 까마득히 멀리만 있는것 같았는데, 행복은 가까운 곳에서부터 찾아오는 것 같다.
두사람이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는것도.. 비록 드라마지만 우리 현실에서도 우연이란거 있으니까...

이 드라마가 더 좋았던건 역시 해피엔드로 끝나서일지도 모른다.
여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장면들도 많고, 배역이 참 잘 맞아떨어졌다는 느낌이 든다. 
사실 드라마 내용은 참 뻔한 내용이지만 정말 푹 빠져들게 하는 매력을 지닌 드라마이다. 
보면 볼수록 매력을 더해가는 배우들... 이걸 보고나서 오건호라는 배우를 다시보게 되었다. (꽃남에서는 잘 몰랐던 매력!!) 특히 사랑하는 사람을 바라보는 눈빛은.... 드라마 본 사람만이 아는것 같다.
그리고 대만드라마에서는 노출이....+_+ 왠지 가슴떨리는 노출이라...하하.
오건호의 몸이 너무 좋아서.... 보는내내 가슴이 떨리는......................;;;;;;;;;


드라마를 보는 내내 런광시와 양무청 두사람의 사랑이 이루워졌으면 했지만... 양무청을 사랑하는 화탁야도 런광시를 사랑하는 허이첸을 보면서 마음아프기도 했다. 사람은 참 이기적이다. 아니, 사랑이 이기적인건가...
화탁야의 해바라기 사랑. 너무 멋있다~ 이런 사람 꼭 있어야 할텐데..

다음역,행복은 같이 웃게하고, 떨리게 하고 가슴 아픔을 느낄 수 있게 한다.(물론 나만 그렇다면....' 0')


'다음역, 행복'의 포인트는 ' 사랑 '이다.  
사랑 안에서 우리는 행복을 느낀다. 



                                                     난 이 드라마를 보면서 행복을 느낀다.       <하일참, 행복- 다음역, 행복>



Posted by 안똔


티스토리 툴바